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미술과비평 잡지사와 장국현 작가의 파렴치한 전시회

1,362 views

Published on

사진촬영에 방해가 된다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서 불법으로 220년이나 된 소나무를 무자비하게 잘라낸 범법자가 '작가'라는 이름으로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소나무 전시회..분노를 넘어 실소가 나옵니다.

  • Login to see the comments

  • Be the first to like this

미술과비평 잡지사와 장국현 작가의 파렴치한 전시회

  1. 1. 2011~2013년 사진을 찍기 위해 장국현 작가가 자른 나무 220년 수령 금강송 포함 26그루 사진 : 한겨레
  2. 2.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작가의 전시는 불가능하다는 예술 의전당의 대관 취소 통보에 ‘미술과비평’ 사는 불복 가처분 신청 제기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개최가 무산될 경우 큰 손해가 발생 할 것이라며 잡지사의 손을 들어주고 사진 : 한겨레
  3. 3. 고작 사진 몇 장을 얻기 위해 무참히 죽인 생명에 참회를 해도 모자랄 판에 전시회를 열겠다는 ‘미술과비평’ 잡지사와 장국현 작가 사진 : 한겨레
  4. 4. 양심과 도덕이 있다면 ‘미술과비평’ 잡지사와 장국현 작가는 [천하걸작 한국영송 사진전] 계획을 즉시 철회해야합니다. 사진 : 한겨레
  5. 5. 녹색연합은 ‘미술과비평’ 잡지사와 장국현 작가가 스스로 전시회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시민들과 함 께 아래와 같은 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 드립니다. 1. 전시회 철회를 위한 온라인 서명 운동 2. 예술의전당 측의 2심 촉구 운동 3.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원 접수 4. ‘미술과비평’ 잡지 광고 취소와 불매 운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