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1700개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었던 4가지 단계

하드웨어 스타트업 I/O가 원격 조명제어 제품 스위처를 양산한 경험에 대한 이야기.

  • Login to see the comments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1700개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었던 4가지 단계

  1. 1.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1700개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었던 4가지 단계 서기운 kee@switcher.co.kr 아이오 ㅣ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한양대학교 융합교육관 907호 www.switcher.co.kr Retrospective
  2. 2. 1700개의 스위처 Retrospective
  3. 3. 이 슬라이드는 우리 주변의 전자제품이 탄생하는 한 예로써 스위처라는 제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해 하드웨어 스타트업 I/O에서 작성하여 공유한다 Intro
  4. 4. 4 일반적으로 제품이 만들어지고 시장에서 판매되기까지의 과정을 크게 나누면 개발 – 생산 – 유통이라 할 수 있고 우리가 여기서 스위처를 가지고 이야기 하고자 하는 단계는 개발부터 생산까지이다. Retrospective
  5. 5. 5Retrospective 스위처의 첫 시작부터 생산까지의 일정은 아래와 같았다. 2015.2 2015.4~5 2015.6 2015.9 스위처 개발 시작 베타테스트 크라우드 펀딩 시작 및 성공 1700대 생산완료
  6. 6. 6Retrospective 7개월이 걸렸다. 2015.2 2015.9 스위처 개발 시작 1700대 생산완료
  7. 7. 7Retrospective 7 1700 어떤가요?
  8. 8. 8Retrospective 7개월에 1700개를 만들어 낸 일이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는 분들과
  9. 9. 9Retrospective 특별하게 느껴지는 분들 모두에게 우리 이야기를 들려주려 한다.
  10. 10. 10Retrospective 2015.2 : 스위처 개발 시작 2015.4~5 : 베타테스트 2015.6 : 크라우드 펀딩 시작 및 성공 2015.9 : 스위처 1700대 생산완료
  11. 11. 11 2015.2 : 스위처 개발 시작 불끄러 가기 귀찮다는 친구의 불평 한마디에 시작된 스위처 Small Project는 2월부터 상용 제품으로 개발이 시작됐다. Retrospective
  12. 12. 12Retrospective 2015.2 : 스위처 개발 시작 2015.4~5 : 베타테스트 2015.6 : 크라우드 펀딩 시작 및 성공 2015.9 : 스위처 1700대 생산완료
  13. 13. 13Retrospective 2015.4~5 : 베타테스트 벽돌을 쥐는 느낌의 질감과 디자인을 무시 해버리는 색깔이었지만 불을 켜고 끄는 기능은 문제없던 베타테스트 제품 30개를 3D 프린터로 제작했다.
  14. 14. 14 우리는 이 30개의 스위처를 가지고 서울 전역 30명의 베타테스터들을 직접 방문하여 스위처를 소개하고 Retrospective
  15. 15. 15Retrospective 2주간 서울 전역에 뿌려진 스위처를 통해 제품의 기능 문제와 사용자 관점에서 스위처가 가져가야 할 핵심가치를 발견하였다. 베타테스트 피드백 수치자료
  16. 16. 16Retrospective 이 과정을 통해 제품 생산에 있어 생산속도 및 외형 품질 면에서는 3D 프린터가 아직은 대안이 될 수 없음을 알게 되었지만 하드웨어를 테스트할 수 있는 최적의 도구임을 확인하였다.
  17. 17. 17 특성을 잘 활용한다면 하드웨어 제조에 있어 3D프린터의 활용가치는 무궁무진하다. 스위처 베타테스트 제품 Retrospective
  18. 18. 18Retrospective 2015.2 : 스위처 개발 시작 2015.4~5 : 베타테스트 2015.6 : 크라우드 펀딩 시작 및 성공 2015.9 : 스위처 1700대 생산완료
  19. 19. 19 약 두달에 걸친 베타테스트를 통해 사용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쓸 수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고 우리는 스위처의 첫 시장 진출로써 크라우드펀딩을 선택했다. Retrospective
  20. 20. 20 여러 후원자분들의 응원과 관심 속에 모금율 100%(3000만원 목표 - 3002만5000원 모금 ) 를 넘길 수 있었고 모금된 금액으로 스위처를 생산할 단계로 접어 들 수 있었다. Retrospective
  21. 21. 21Retrospective 2015.2 : 스위처 개발 시작 2015.4~5 : 베타테스트 2015.6 : 크라우드 펀딩 시작 및 성공 2015.9 : 스위처 1700대 생산완료
  22. 22. 22Retrospective 크라우드펀딩에 참여를 하신 분들은 많이 궁금해하실 수 있는 부분이다. 크라우드펀딩을 성공하고 제품이 배송되기까지인 2015.6 ~ 2015.9 사이에 I/O는 어떤 일을 했을까? 그렇게 많게 느껴지지도 않는 1700개를 생산하는데 3개월이나 걸렸을까?
  23. 23. 23 글을 쓰고 있는 나는 만들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다. 스위처를 만들고 있는 지금도 스위처가 아닌 다른 무언가 만들어내는 것이 여전히 좋다. (가끔 근질근질해서 자잘한 것들을 만들기도 한다) Retrospective 구름 조명
  24. 24. 24 재미난 물건들을 만드는 커뮤니티에 참가하고 그것들을 공유하고 전시하는 행사에 참여하기도 한다. Retrospective 메이커 커뮤니티 만들래 Maker Faire Seoul
  25. 25. 25 하지만 이런 것들을 내 손으로 만들어내는 것들과 달리 상용제품을 개발해 수 천개 찍어내는 일은 단순히 1개 2개를 만들어내던 방법과 과정 그리고 비용이 아예 다르다. Retrospective
  26. 26. 26 나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A라는 물건을 1개 만들어 보았다. Retrospective
  27. 27. 27Retrospective 물건이 썩 쓸만하니 주위에서 자기에게 팔라고 가만 놔두질 않는다.
  28. 28. 28 솔깃한다. Retrospective
  29. 29. 29 한 1700개를 만들어서 팔아볼까 다짐한다 Retrospective
  30. 30. 30 이런 상황에서 A를 만들 비용과 방법을 1700번 반복하면 처음 만들었던 하나짜리 제품과 똑같은 1700개를 만들 수 있을까 ? Retrospective
  31. 31. 31 만들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스위처가 그렇게 만들어지지는 않더라. Retrospective
  32. 32. 32Retrospective 수량 스위처의 생산수량은 상승곡선을 그리며 단계를 거쳤고 각 단계마다 많아지는 수량에 따른 생산전략이 필요했다. 시간
  33. 33. 33Retrospective 프로토타입 알파테스트 베타테스트 크라우드 펀딩 스위처의 생산 수량을 시간 순으로 나열해보면 1620 수량 시간 30 10 1
  34. 34. 34 1. 커터칼 + 손 2. 낡은 3d프린터 + 여러 손 3. 조금 쓸만한 3d 프린터 + 여러 손 4. 사출 금형 Retrospective 그리고 각 과정에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중점적으로 사용했던 제품 생산 프로세스 4가지단계는 아래와 같다.
  35. 35. 35Retrospective 1번은 항상 해왔던 것이었고 1. 커터칼 + 손 2. 낡은 3d프린터 + 여러 손 3. 조금 쓸만한 3d 프린터 + 여러 손 4. 사출 금형
  36. 36. 36Retrospective 2번에서 내 손을 기계로 대체할 수 있음을 깨달았고 1. 커터칼 + 손 2. 낡은3d프린터+ 여러 손 3. 조금 쓸만한 3d 프린터 + 여러 손 4. 사출 금형
  37. 37. 37Retrospective 3번에서 그 기계를 잘 활용하는 법을 알게 되었으며 1. 커터칼 + 손 2. 낡은 3d프린터 + 여러 손 3. 조금쓸만한3d 프린터 + 여러 손 4. 사출 금형
  38. 38. 38Retrospective 4번에서 신세계를 맛 보았다. 1. 커터칼 + 손 2. 낡은 3d프린터 + 여러 손 3. 조금 쓸만한 3d 프린터 + 여러 손 4. 사출금형
  39. 39. 39 하드웨어 제품은 크게 외관과 내관으로 나눌 수 있다. 외관이란 직접 사람에게 보여지는 부분이고 내관은 사람에게 보이지 않는 내부를 말한다. Retrospective
  40. 40. 40 외관은 디자인과 같은 미적인 요소와 많이 연관되고 내관은 제품의 기본 기능을 위해 여러 구조물로 이루어진다. Retrospective
  41. 41. 41Retrospective 다시 말해 외관이 안 예쁘면 사람이 눈여겨보지 않고 내관에 문제가 있으면 제품은 동작하지 않는다.
  42. 42. 42 두 요소 때문에 제품의 겉모양은 다양한 요구사항에 따라 자주 변경되기 좋다. 그 말은 제품의 설계 도면이 계속 바뀔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Retrospective
  43. 43. 43 하지만 이렇게 설계 도면이 계속해서 바뀌게 되면 본격적인 생산은 점점 뒤로 밀리게 되고 시기를 지난 제품은 고객에게 외면당하기 딱 좋다. Retrospective
  44. 44. 44 즉, 하루 빨리 내,외관 모두 만족할 수준으로 확정 짓고 그것을 복사+붙여넣기해서 고객들이 몰려드는 타이밍에 늦지 않게 시장에 내놓아야 팔리는데 Retrospective
  45. 45. 45 설계를 확정 짓기가 여간 쉽지가 않다. 이는 똑같은 모습의 10000개를 만들기가 쉽지 않을 뿐더러 Retrospective
  46. 46. 46 자칫 오류가 있는 제품을 섣불리 10000개 만들었다가 전량 분리수거 해 야 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 때문이다. (다행히 플라스틱이면 재활용은 된다) Retrospective
  47. 47. 47Retrospective 그래서 I/O는 제품을 설계하고 개발하는데 QDO에 더욱 집중했다.
  48. 48. 48 Quick and Dirty One 예쁘진 않지만 핵심가치는 지니고 있는 제품으로 꾸준히 개선해 나간다. I/O의업무 철학 Retrospective
  49. 49. 49 제품을 디자인하고 설계하는 데 있어서 영향을 줄 수 있는 분야를 크게 나누고 하나하나씩 빠르게 검증해나가며 하나의 제품으로 합쳐나갔다. Retrospective
  50. 50. 50 소프트웨어에는 디버깅이라는 용어가 있다. 소프트웨어도 마찬가지로 처음 뚝딱 출시한 프로그램이 아무 오류 없이 동작할 일은 거의 없다. Retrospective
  51. 51. 51 다소 간단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라고 해도 다양한 부류의 사용자와 다 양한 사용패턴으로 인한 예상치 못한 오류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Retrospective
  52. 52. 52 그래서 디버깅이라는 과정을 거치면서 로그램의 내부구조를 차근차근 훑어가며 오류를 생기게 한 요소를 없애나간다. Retrospective 스위처 안드로이드 앱 로그화면
  53. 53. 53 그리고 대개 이 디버깅과정을 위해 디버거라는 툴이 따로 제공된다. 개발자는 디버거를 이용하여 정해진 과정을 따라 코드 속에 숨어있는 버그들을 제거해 나가면 된다. Retrospective
  54. 54. 54Retrospective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보다 디버깅이 까다롭다. 소프트웨어와 다르게 단계별 *로그가 남아있는 것도 아니며 정형화된 디버거와 같은 툴이 있지 않다. *로그 : history 기록
  55. 55. 55 물론 딱봐도 멋진 여러 정밀 측정장비가 있긴 하지만 항상 그렇듯 눈에 멋져보이는건 그림의 떡. 장비빨은 스타트업에겐 해당되지 않는다. Retrospective
  56. 56. 56 우리가 잘하고 지금도 하고 있는 방법은 직접 손으로 해보는 것이다. Retrospective
  57. 57. 57Retrospective 제품 개발 간 문제가 생기면 더럽고 손에 잡아서 해볼 수 있는 것이라면 직접 손으로 만들어보면서 문제를 해결 한 적이 꽤 많다.
  58. 58. 58 물론 좋은 시뮬레이션이나 수십년간 축적된 사람의 경험이 있으면 더욱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는 없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먼저 찾아서 빠르게 실행했다. Retrospective
  59. 59. 59 불켜고 끄는 기계인 스위처가 잘 동작하는 제품이 되기 위해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는 크게 아래 3가지로 나눌 수 있었다. Retrospective 1. 스위치를 밀어주는 작동 장치가 필요하다. 2. 사람이 수동으로 누를 수 있는 버튼이 필요하다. 3. 내부 부품( 회로기판,배터리 ) 를 잘 내장 해야 한다.
  60. 60. 60 정말 운 좋게도 모든 분야에서 문제가 터져나왔다. Retrospective
  61. 61. 61 멋진 장비와 멋진 이론과 함께 검증하고 개발 해 나갈 수도 있지만 스위처는 우리가 할 수있는 것을 찾고 가장 빠르고 확실한 방법을 택해서 문제를 해결 해 나갔다. Retrospective
  62. 62. 62Retrospective 1. 스위치를 밀어주는 작동 장치가 필요하다. 2. 사람이 수동으로 누를 수 있는 버튼이 필요하다. 3. 내부 부품( 회로기판,배터리 ) 를 잘 내장 해야 한다.
  63. 63. 63 기어의 크기를 0.00 단위로 다양화해서 직접 구동시켜보며 최적의 크기를 찾았다. Retrospective
  64. 64. 64Retrospective 1. 스위치를 밀어주는 작동 장치가 필요하다. 2. 사람이 수동으로 누를 수 있는 버튼이 필요하다. 3. 내부 부품( 회로기판,배터리 ) 를 잘 내장 해야 한다.
  65. 65. 65 최적의 버튼감을 위해서 전면 버튼과 같은 재질의 넓은 판을 구하고 다양한 사이즈로 컷팅하여 직접 손으로 눌러보며 테스트를 진행했다. Retrospective
  66. 66. 66Retrospective 1. 스위치를 밀어주는 작동 장치가 필요하다. 2. 사람이 수동으로 누를 수 있는 버튼이 필요하다. 3. 내부 부품( 회로기판,배터리 ) 를 잘 내장 해야 한다.
  67. 67. 67 수정이 매우 빠른 3D프린터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내부 부품 배치를 최적화 해나갔다. Retrospective
  68. 68. 68 이렇게 하면 앞서 말한 1단계에서 3단계 까지는 잘 작동하는 스위처를 만들 수 있었다. 우리는 준비가 끝났고 이제 공장에 가서 복사 붙여넣기만 할일 만 남은 줄 알았다. 그렇게 4단계, 금형이라는 넓은 강을 만나게 되었다. Retrospective
  69. 69. 69 강을 만났으니 나무를 자르고 엮은 다음 배를 만들어서 건너야 했다. Retrospective
  70. 70. 70 기껏해야 30개를 만들다가 1700개를 생산해야 한다니. 게다가 아무 문제없이 동작하고 고객에게 가치를 전달해야하는 1700개이다. Retrospective
  71. 71. 71 금형? Retrospective
  72. 72. 72 대부분의 플라스틱 재질의 제품은 다량 생산을 위해 금형 공법을 이용하고 금형을 이용해 플라스틱을 만들어 내는 과정은 붕어빵을 만드는 과정과 비슷하다. Retrospective 실제 스위처 금형 제품
  73. 73. 73 이렇게 금형에서 제품을 찍어 내는건 기존에 우리가 3단계 까지 해왔던 방법과는 다른 점이 많다. 같은 이유에서인지 대부분의 하드웨어 스타트업들이 이 단계를 수행하는데 적지 않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으로 보인다. 1년 4개월 11개월 Retrospective 출처 : 킥스타터
  74. 74. 74 스위처도 당연히 이 기간을 거쳤고 금형제작에서부터 제품이 나오는데 까지 25일의 시간이 필요했다. 8월12일 금형 제작시작 9월5일 사출 완료 25일 Retrospective
  75. 75. 75Retrospective 하지만 이제 소개할 금형을 위해 고민해야 하는 3가지에 대해 미리 알았더라면 더욱 더 빠르고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었을 것이다.
  76. 76. 76 1. 제품을 변형이 없게 생산할 궁리 2. 금형 내에서 뻑뻑하게 굳은 제품을 빼낼 궁리 3. 제품의 본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며 생산할 궁리 Retrospective
  77. 77. 77 1. 제품을 변형이 없게 생산할 궁리 2. 금형 내에서 뻑뻑하게 굳은 제품을 빼낼 궁리 3. 제품의 본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며 생산할 궁리 Retrospective
  78. 78. 78 플라스틱은 온도에 민감하다. 따라서 플라스틱을 뜨겁게 녹이고 굳혀서 제품을 만드는 금형공법의 특성상 제품에 변형이 올 수 있다. 변형위험 ! 1. 살빼기 Retrospective
  79. 79. 79 그 중에 대표적인 변형이 수축현상이며 원인은 제품의 두껍고 일정하지 않은 두께가 주를 이룬다. 여러가지 원인이 있지만 두께가 원인이라면 제품을 다시 설계하는 수밖에 없으므로 치명적이다. Retrospective
  80. 80. 80 이를 방지하기위해 제품의 두꺼운 부분에 임의적으로 구멍을 뚫는 살빼기라는 작업을 통해서 제품의 두께를 최대한 똑같고 얇게 만들어서 수축현상을 방지한다. Retrospective
  81. 81. 81 위 그림을 비교해보면 우측은 구멍이 뚫려있고 좌측은 구멍이 없다. 만약 제품을 왼쪽그림과 같이 설계해서 *사출을 하면 노란색 원에서 수축이 일어날 것이다 . 다른 부분에 비해 두께가 두껍기 때문이다. *사출 : 금형으로 제품을 생산하다 Retrospective
  82. 82. 82 다시 한 번 위 사진을 살펴보면 수축이 의심가는 부분이 또 있다. 어디에서 수축이 일어날 수 있을까? Retrospective
  83. 83. 83 노란색이 유력하다 판단할 수 있고 우측사진에서 보듯 실제로 수축이 일어났다. 엄청난 쪽팔림을 감수하고 여러분들께 공개했으니 비웃진 말아달라. Retrospective
  84. 84. 84 따라서 기본적으로 좌측 보다 우측이 좋은 설계라고 말한다. 두께가 얇을 뿐 아니라 일정하기 때문이다. Retrospective
  85. 85. 85 제품 초기 프로토타이핑 단계 부터 일정한 두께를 고려해서 설계를 하면 제품을 *양산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줄이는데 매우 많은 도움이 된다. Retrospective *양산: 금형으로 제품을 많이 생산하는 것
  86. 86. 86 붕어빵틀에서 붕어모양으로 퍼진 반죽이 맛있게 구워졌으면 이제 붕어빵을 떼내야 한다. 그런데 만약 붕어빵이 붕어빵틀에 달라 붙어서 붕어빵을 강제로 떼어 내다가 붕어빵이 터져버리면 그 붕어빵은 팔 수 없다. Retrospective 2. 구배 주기
  87. 87. 87 이와 똑같은 상황이 금형에서도 일어난다. 제품이 금형 안에서 굳고나서 금형에서 제품을 떼어 내려고하는데 제품이 잘 떨어지지 않아 필요이상의 힘을 주어 빼내면 제품에 스크래치가 생겨 제품을 쓸 수 없다. Retrospective
  88. 88. 88 이를 방지하기 위해 설계단계에서 제품을 매우 미세하게 기울인다. Retrospective
  89. 89. 89 다시 말해 제품 모양에 임의로 각도를 준다. 이 것을 구배, 더 자세하게는 빼기 구배라고 한다. 금형에서 굳은 제품을 빼기 좋도록 구배를 준다는 의미이다. Retrospective
  90. 90. 90Retrospective 스위처를 예로 들어보자
  91. 91. 91Retrospective 구배는 스위처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사출로 만들어지는 제품에는 거의 대부분 들어가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 말은 여러분들이 직사각형으로 생각했던 제품이 사실 정확히는 직사각형이 아니었음을 의미한다. 1도 구배 1° 1°
  92. 92. 92 앞서 언급했듯,대부분의 제품은 외벽이 얇게 (1mm~2mm) 만들어지므로 하중을 버텨야 하거나 정확하게 사각형을 유지해야되는 제품들의 경우 휨 이라는 문제에 이를 수 있다. Retrospective 3. 리브 주기
  93. 93. 93 스위처로 또 예를 들자면 만약 위 제품을 사출한 제품을 쥐어 잡으면 흐물흐물한 오징어같이 본래의 형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과도하게 휘게 될 것이다. 더더욱 스위처의 경우 내부에서 스위치를 미는 힘이 발생하기 때문에 제품이 휘게 되면 스위치를 밀 수 없다. Retrospective
  94. 94. 94 따라서 제품에 리브(rib)를 세운다. 단어 그대로 뼈대라고 생각하면 쉽다. 사진처럼 내부에 갈비뼈를 촘촘히 세워주면 튼튼한 제품을 만들 수 있다. Retrospective *스위처의 경우 리브가 강도보강 뿐 아니라 배터리 및 PCB(전자회로기판)의 받침대 역할까지 동시에 겸하고 있으며 이는 두께를 줄일 수있는 핵심 요소이다.
  95. 95. 95 제품을 1개 만들때와 1700개를 만들때는 이렇게 달랐다. Retrospective
  96. 96. 96 1700개를 만들때와 10000개를 만들때는 분명히 다를 것이다. Retrospective
  97. 97. 97 현재 스위처는 바로 그 단계에 와 있다. Retrospective
  98. 98. 98 10000개라는 숫자에는 물건을 만드는 생산 뿐 아니라 Retrospective
  99. 99. 99 ㅊ 만든 물건을 잘 옮기고 Retrospective
  100. 100. 10 0 ㅊ 남는 물건을 잘 저장하는 고민까지 포함되어 있는 듯 하다. Retrospective
  101. 101. 10 1 앞으로의 남은 과정에서도 스위처는 제품 뿐만 아니라 서비스 전반적인 분야에서 앞선 과정과 같이 더럽지만 빠르게 검증하고 실행해서 Retrospective
  102. 102. 10 2 기존 하드웨어 분야가 가지고 있던 속도라는 단점을 장점으로 끌어올리고 이를 통해 고객이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있는 제품을 만들 것이다. Retrospective
  103. 103. 감사합니다. 서기운 kee@switcher.co.kr 아이오 ㅣ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한양대학교 융합교육관 907호 www.switcher.co.kr
  104. 104. 레퍼런스 http://www.flaticon.com http://m.blog.naver.com/x_dairy/50129872313 http://blog.daum.net/many0921/41 http://blog.naver.com/daara77/220270062814 http://www.techradar.com/reviews/gadgets/jawbone-up24-review-1230596/review https://s-media-cache-ak0.pinimg.com/736x/2b/93/e3/2b93e392c6d6ae8d9fb138bb3fd25996.jpg http://m.blog.naver.com/spiriti/220229587724 http://www.izest.com.my/page/products-services/mold-flow-analysis.aspx http://www.hawkridgesys.com/blog/solidworks-plastics-sink-marks/ http://www.plastictroubleshooter.com/ThePlasticTroubleshooter/sink_marks.htm http://i2.cdn.turner.com/cnnnext/dam/assets/151022072112-07-jorge-prez-the-other-side-3-super-169.jpg https://s-media-cache-ak0.pinimg.com/736x/c3/8d/6a/c38d6a225adfeb9311576c722e6d6cc6.jpg https://www.demanddetroit.com/images/press/high-res/on-the-job/quality-control.jpg http://prologue.blog.naver.com/PostView.nhn?blogId=pinkvane&logNo=120093685704&parentCategoryNo=42&categoryNo=&viewDate=&isSh owPopularPosts=false&from=postView

×